본문 바로가기
뉴스,지식창고/뉴스,이슈

LG유플러스(LG U+)도 '무제한 무선데이터 요금제'출시 이동통신3사 '무제한 경쟁'

by 범피디 BumPD 2010. 9. 29.

LG U+(부회장 이상철)가 SK텔레콤, KT에 이어 다음달 1일부터 'OZ스마트55' 이상 요금제를 대상으로 데이터통화를 무제한으로 제공한다.

데이터무제한 서비스 제공 대상은 OZ스마트55/65/75/95 요금제 등 4종이며, 해당 요금제 가입 고객은 10월 1일부터 데이터 무제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기본요금 55,000원 이상 요금제를 이용시 무선데이터통화 무제한을 제공하는 방식은 SKT, KT와 동일 하다.
하지만 OZ스마트35/45 고객은 기존 그대로 1GB를 무료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타 이동통신사가 기본료 3만5천원 요금제에서 100MB, 4만5천원 요금제에서 500MB의 무료 데이터를 제공하는 것과 비교해 최대 10배가 많은 충분한 무료 데이터를 이용 할 수 있다는 것이 LG U+의 장점이다.

LG U+ 관계자는 "데이터 사용에 따른 초과 요금이 최대한 발생하지 않도록 해줘, 타사 요금제 대비 데이터 경쟁력이 월등하다는 강점이 있다" 면서 무료 데이터를 초과하더라도 MB 당 51.2원이므로 추가 요금부담을 대폭 낮출 수 있고 OZ Lite 및 OZ 웹서핑의 경우 무료데이터용량을 초과 사용하더라도 월 1만9천원까지만 추가 과금해 안심하고 데이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이 밖에도 문자 무료 제공량 또한 OZ스마트 65/75/95 요금제 경우 기존 300건/400건/500건에서 각각 100건/200건/500건을 추가로 제공해, 각각 400건/600건/1천건의 문자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돌고 혜택을 늘렸다.

LG U+의 경우도 마찬가지로 소수의 데이터 다량 사용자들로 인해 전체 고객들의 통화 안정성이 저해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데이터망에 과부하가 발생할 경우 다량 이용자의 QoS(Quality of Service)를 일시적으로 제어(VOD/MOD 등 대용량서비스)한다는 방침이다.

이통3사가 모두 무제한 무선데이터 서비스에 나서면서 이동통신사의 경쟁도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3사 모두 동일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나서며 무선데이터 서비스 품질 경쟁에도 불이 붙었다.
현재 SKT와 KT는 사용자들이 무선데이터(3G)망이 느리다며 답답함을 호소하고 있다. 이통사들은 지역에 따라 속도 편차가 있기 때문에 일부 소비자들의 불만이 제기되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 무선데이터 요금제가 무제한정액제 요금으로 서비스 되고 있는 만큼 속도를 비롯한 품질과 요금 인하 경쟁이 본격화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통신 업계 관계자는 "현재 무선데이터 사용량은 미비한 수준이지만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것"이라며 "초고속인터넷 시장처럼 무선데이터 시장 역시 품질 경쟁이 본격화 되고 가상망이동통신사업자(MVNO) 등의 새로운 통신 사업자들의 참여로 무선데이터 정액 요금도 계속 내려갈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