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지식창고/뉴스,이슈

SKT 와이파이, T wifi zone, 타사 가입자 제한..SKT 고객만 쓴다.

by 범피디 BumPD 2011. 5. 19.



2011년 7월 부터 SKT의 T와이파이존을 SKT 가입자만 사용할 수 있도록 한다고 SK텔레콤(대표 하성민)이 밝혔다.


기존 KT와 LG유플러스 스마트폰 가입자들도 MAC 주소 등록만으로 사용이 가능했던 T와이파이존을 사용할 수 없게 된다.

SK텔레콤은 우수한 품질의 무선 인터넷 서비스를 자사의 고객들이 더욱 편리하고 안정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T와이파이존' 이용정책을 변경한다고 19일 밝혔다.

SK텔레콤이 와이파이 개방 적책을 폐지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T와이파이존'을 무료로 이용했던 타사 고객들이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반면 SKT 고객들은 "SKT 가입자 입장에서는 환영입니다. 어디서나 KT ap가 막혀있는거 보면 화가 났다", "씁쓸하긴 하지만 SKT 쓰는 입장에서는 이걸로 인터넷이 좀 빨라지지 않을까 기대해보게 되네요"라고 대체고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용정책 변경에 따라 오는 7월 1일부터 'T와이파이존'은 SK텔레콤에 가입한 이동전화 및 태블릿PC 고객 전용으로 운영된다.

SK텔레콤은 지난해 초 와이파이망 구축을 강화하면서 'T와이파이존'을 개방형으로 운영해왔다. 하지만 스마트폰 이용자와 데이터 트래픽이 지속적으로 급증하면서 우수한 품질의 무선 인터넷 서비스 제공이 통신사의 핵심 경쟁력이 되고 있어 'T와이파이존'이용정책을 변경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이순건 SK텔레콤 마케팅전략본부장은 "전체 'T와이파이존' 데이터 이용량 중 SK텔레콤 가입 고객의 이용량은 약 50% 수준으로 SK텔레콤 고객에게 보다 쾌적한 무선 인터넷 환경을 우선 제공하기 위해 이번 조치를 취하게 됐다"며 "현재 사업자 간 논의되고 있는 공공지역 와이파이망 공동구축에 대해서는 협조해 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한편, 올해 4월말 기준으로 'T와이파이존' 규모는 3만8천개 국소로 SK텔레콤은 연말까지 6만2천개 국소로 확대할 계획이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