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지식창고/뉴스,이슈

코로나19 백신 18~49세 화이자·모더나 접종…10부제 사전예약

by 범피디 BumPD 2021. 8. 2.

89일부터 예약 개시지자체 자율접종은 3일부터 예약·17일 우선접종

발달장애인·직업재활시설 이용자 등 먼저 접종어려운 대상에 대한 배려

정부가 18~49세 일반 연령층의 신속하고 안정적인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위해 오는 8월 9일부터 예약을 실시한 후 같은 달 26일부터 접종을 시작한다.

지자체 자율접종은 우선접종자를 대상으로 8월 3일부터 예약을 진행해 17일 접종하고, 발달장애인과 감염 위험이 높은 직업재활시설 이용자 등은 5일부터 예약을 받은 후 26일에 화이자 또는 모더나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9월 중 전 국민의 70%인 3,600만 명에 대한 1차 접종 조기달성을 목표로 18~49세 예방접종과 접종의 사각지대 대책을 구체화한 코로나19 예방접종 8월~9월 시행계획을 확정했다"

40대 이하(18~49세) 연령층 약 1,777만 명은 10부제에 따라 정해진 날짜에 개별 사전예약 후 접종을 실시할 계획이다.

8월 9일부터 18일까지 10개 대상군으로 나누어 실시하는데, 예약이 시작되는 8월 9일은 생년월일 끝자리가 9인 사람들이 대상이다.

해당 날짜별 예약 대상자는 매일 저녁 8시부터 다음 날 저녁 6시까지 예약이 가능하며 이후 19일부터 21일까지는 연령대별 추가예약이, 22일부터 9월 17일까지는 모든 대상자에 대한 추가 예약 및 변경이 가능하다.

접종은 8월 26일부터 9월 30일까지 화이자 또는 모더나 백신으로 위탁의료기관 또는 예방접종센터 중 본인이 희망한 기관에서 접종받을 수 있다. 백신 공급 상황에 따라 불가피하게 백신 종류 및 접종 일정이 일부 변경될 수 있지만 변동된 내용은 신속히 안내해 불편과 혼란이 없도록 대응할 방침이다.

정은경 청장은 "3분기에 1차 접종을 실시한 분들의 2차 접종을 신속하게 마무리해 코로나19로부터 국민 건강을 보호하겠다"면서 "3분기까지 3,600만 명에 대한 1차 접종이 완료가 되면 미접종자 전원에 대해 접종 기회를 다시 제공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또한 "소아,청소년과 임신부에 대해서는 국내 허가사항 변경과 국외동향, 연구결과 등을 바탕으로 전문가 의견 수렴을 해 4분기 접종계획을 마련 중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추가접종에 대해서도 국내연구와 국외사례 등을 토대로 전문가 자문을 거쳐 고위험군부터 추가접종을 시행하는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덧붙였다.

▼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시스템 (질병관리청) ▼ 바로가기

<출처 : 정책브리핑, 질병관리청, 내 손안에 서울>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