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지식창고/뉴스,이슈

올해 소비자물가 0.5% ↑…2년 연속 0%대 상승률

by 범피디 BumPD 2021. 1. 4.
반응형

국제유가 하락·사회적 거리두기 등 영향

통계청 2020.12.31

2020년 소비자물가지수는 105.42로 전년대비 0.5% 상승하며 2년 연속 0%대 상승률을 보였다.

전체적으로 보면 석유류 가격 하락의 영향으로 공업제품이 0.2% 하락했지만 농수산물과 서비스가 각각 6.7%0.3% 상승함에 따라 농축수산물이 전체적인 물가 상승을 이끌었다.

통계청은 31‘202012월 및 연간 소비자물가 동향을 발표했다.

2020년 연간소비자물가 동향을 보면 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지수는 105.95로 전년대비 0.7% 상승했고 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지수는 105.79로 전년대비 0.4% 올랐다. 생활물가지수는 105.46으로 전년대비 0.4% 상승했다.

지출목적별로 보면 전년에 비해 식료품·비주류음료, 음식·숙박 등 7개 부문은 상승했고 가정용품·가사서비스는 변동이 없으며 오락·문화, 통신 등은 하락했다.

품목성질별로 보면 상품은 전년대비 0.9% 상승했다. 농축수산물은 6.7% 상승했고 공업제품은 가공식품 등이 올랐지만 석유류와 출판물 등이 하락, 전체적으로 0.2% 내렸다.

전기·수도·가스는 1.4% 하락했고 서비스는 전년대비 0.3% 상승했다. 공공서비스는 1.9% 하락했고 집세는 0.2%, 개인서비스는 1.2% 각각 상승했다.

안형준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국제유가가 내리면서 석유류 가격이 하락했고 사회적 거리두기의 영향으로 외식물가의 상승폭이 크게 제한됐다코로나19 관련 각종 정책적 지원으로 공공서비스의 가격이 하락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한편 12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5.67로 전월대비 0.2%, 전년동월대비로는 0.5% 상승해 전월 0.6%보다 0.1%p 하락했다.

농축수산물은 농산물 11.3%, 축산물 9.4%, 수산물 4.9% 각각 상승해 전체적으로 9.7% 상승했다.

농산물의 경우는 지난 9월 집중호우 영향으로 큰 폭 상승했던 배추·무 등 채소류가 양호한 기상 여건으로 지난달에 이어 상승폭이 하락해 0.2% 올랐고 과실은 작황이 좋지 않아 23.9% 상승, 전체적으로는 11.3% 올랐다.

축산물의 경우 수요 증가와 전년도 기저효과로 국산쇠고기 10.7%, 돼지고기 16.1% 등 전체적으로 9.4% 상승했다.

공업제품은 가공식품이 1.5% 상승했지만, 석유류가 12.6% 하락함에 따라 0.9% 하락했다. 국제유가가 상승 전환에 따라 석유류 하락폭은 둔화됐다.

전기·수도·가스의 경우 석유류 가격과 연동하는 가스가격이 7월에 하락한 영향으로 전년동월비 4.1% 내렸다.

서비스는 집세가 0.7% 상승했고 개인서비스가 1.3% 올랐으나, 9월부터 고등학교 1학년까지 확대된 고교납입금 무상화 등 영향으로 공공서비스가 2.0% 하락, 전체적으로는 0.4% 상승했다.

 

문의: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 물가동향과(042-481-2531)

[출처] 대한민국 정책브리핑(www.korea.kr)

반응형

댓글0